Trans4mind Korea Newsletter

마음 혁명 이야기

2019 년 5월 2일(제83호)   기념일에 관하여   발행인 : 유철기
우리에게는 많은 기념해야 할 날들이 있다. 특히, 5월에는 정말로 많은 기념일들이 있다. 달력을 보면 거의 하루걸러 한 번씩 ○○날이라는 글자를 발견하게 된다. 필자가 오늘 확인한 달력에는 16개의 ○○날이 적혀 있다. 기념일은 모두 좋은 취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많은 날 중에서 특히,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부부의 날이 꼭 1년에 한 번 있어야 하는가에 의문을 던진다. 어린이, 부모, 스승, 부부의 관계에서는 1년에 한 번, 기념하는 날이 정해져 있는 것이 오히려 더 불편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어린이는 가정이나 사회, 국가의 미래다. 부모는 나를 있게 한 생명의 근원이며 삶의 모델이다. 스승은 내가 인생길을 찾아가도록 인도하는 안내자다. 부부는 남녀가 만나 가정을 이루고 자식을 낳고 길러 인류가 지속될 수 있도록 하는 인류역사의 수호자(?)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매일이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부부의 날이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더 중요한 한 가지는 매일이 나의 날이 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매일이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부부의 날이 되고
매일이 나의 날이 된다면, 이 사회는 행복한 삶의 정원이 되리라.

제4차 산업혁명시대의 필독서  <1% 부자의 비밀 (종이책, 이북)>

사랑은 내가 만지지 않을 수도 있는 아름다운 꽃과 같다. 그러나 그 꽃의 향기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원을 아름다운 곳으로 만든다. -헬런 켈러

행복은 나비와 같다. 뒤쫓으면 항상 당신의 손아귀를 벗어나지만, 만일 당신이 조용히 앉아있으면, 당신에게 날아와 앉을 수도 있다. -나다니엘 호손

실패가 항상 잘못은 아니다. 단순히 어떤 사람이 그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일 수도 있다. 정말 큰 실수는 시도하는 것을 멈추는 것이다. -스키너

모든 사람은 빵뿐만 아니라 아름다움을 필요로 한다. 기도하고 놀 수 있는 장소도 필요하다. 그곳에서 자연은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힘을 줄 수도 있다. -존 뮤어

일생에서 한 명의 교사는 때때로 잘못을 저지른 한 사람을 믿음직한 시민으로 변화시킬 수도 있다. - 필립 와일리

내 뒤에서 걷지 마라. 내가 이끌지 못할 수도 있다. 내 앞에서 걷지 마라. 내가 따르지 않을 수도 있다. 단지 내 옆에서 걸어라. 그리고 나의 친구가 되라. -알베르 카뮈

우리는 올해 작년과 똑 같은 사람이 아니고,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도 같은 사람이 아니다. 만일 우리가 변화하고 있고, 변화된 사람을 계속 사랑한다면, 그것은 행복한 기회다. -서머셋 모옴

지난 뉴스레터 보기


트랜스포마인드코리아 I 지혜와 영감의 글 I 자기개발 훈련 코칭 I 뉴스레터 추천하기 I 문의 및 연락하기

본 뉴스레터는 구독 신청자에게 발송됩니다. 구독을 원치 않을 경우 언제든지 취소가 가능합니다.  구독취소요청하기


SNS 팔로우 하기 Meet at Facebook Meet at TwitterMeet at InstagramMeet at Naver Band Meet at Kakao PlusMeet at Google Plus
저작권 © 2017-2019 Trans4mind Korea